HDC신라면세점, 용산 전자상가와 지역 경제 활성화 본격 시동

-7일부터 8일까지 ‘용산 드래곤 페스티벌’ 개최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HDC신라면세점이 용산 전자상가와 함께 7일부터 8일까지 ‘용산 드래곤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전자상가와 면세점이 드래곤 페스티벌을 함께 여는 것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다.

HDC신라면세점 측은 “전자랜드와 나진, 선인 등 전자상가 일대를 중심으로 페스티벌을 펼쳐 상가 전체에 유기적인 활성화가 이뤄지도록 했다”며 “이번 축제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지난해 면세점 유치 공약으로 내세웠던 지역 상생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지난해 10월 8일, ‘용산 드래곤 페스티벌’ 개막 공연 행사가 용산 아이파크몰 광장에서 펼쳐지고 있다.]

면세점은 이번 축제가 전자상가 명소화를 위한 관광 콘텐츠로 발전할 수 있도록 행사 기획과 운영, 홍보 등 페스티벌 전반을 용산전자상가연합회와 함께 준비했다. 특히, 이번 페스티벌 기간에는 코리아세일페스타와 중국 국경절 연휴가 맞물려 있어 내국인뿐 아니라 외국 관광객이 함께 한국의 IT 문화와 쇼핑을 즐길 수 있는 축제 한마당을 선보인다.

우선 ‘응답하라! 1980~2016’를 테마로 80~90년대 고전 미니 게임(선인상가)과 2000년대 비디오 게임(나진상가), 2016년 현재 VR 체험(전자랜드)에 이르기까지 한국 IT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즐길 수 있다.

또 전자상가의 IT기기들을 초저가에 구매할 수 있는 ‘대한민국 최저가 도전 100원 경매’ 행사도 열린다. 마우스와 USB, 스피커 등을 단돈 100원(현장 한정 수량)에 살 수 있으며, 현장 경매를 통해 정해지는 낙찰가에 따라 PC와 드론, 오디오, 디지털 카메라 등 ITㆍ가전제품을 정가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사진=지난해 10월 9일, 용산 전자상가에서 열리고 있는 ‘용산 드래곤 페스티벌’ R/C카 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기량을 뽐내고 있다.]

이와 함께 전자상가 31주년을 기념하는 경품 행사가 열려, 1등 ‘31돈 순금 금수저’와 2등 김치 냉장고, 3등 55인치 TV에 이르기까지 총 35명(현장 추첨 포함)에게 추첨을 통해 경품을 제공한다. 전자상가 곳곳에서는 버스킹 공연과 추억의 먹거리 장터가 펼쳐져 축제 분위기를 돋운다. 용산 드래곤 페스티벌은 전자랜드와, 나진, 선인 상가 등 전자상가와 신라아이파크면세점, 아이파크몰 구매 이용 고객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HDC신라면세점 양창훈ㆍ이길한 공동대표는 “드래곤 페스티벌의 성공적 개최를 기점으로 용산이 명실상부한 한국 IT의 중심으로 부활 할 수 있도록 전자상가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