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초프리미엄 가전 브랜드 ‘LG시그니처’ 미국 론칭

LG 전자 시그니처 런칭

LG전자가 미국의 프리미엄 고객을 공략하기 위해 초(超) 프리미엄 브랜드인 ‘LG 시그니처’를 론칭했다.

LG전자는 5일 미국 뉴욕 맨해튼의 명소인 록펠러센터에서 조주완 미국법인장과 현지 언론인 등 2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LG 시그니처’ 미국 론칭 행사를 하고 본격적인 미국 프리미엄 시장 공략을 선언했다.

‘LG 시그니처’는 올레드 TV, 세탁기, 냉장고 등 가전제품을 아우르는 통합 브랜드이다.

이날 론칭에 따라 LG전자는 미국 시장에 올레드 TV, 세탁기, 냉장고, 가습 공기청정기, 오븐, 식기 세척기 등 6종의 가전제품을 내놓는다.

LG전자는 이날 고객이 직접 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LG 시그니처 갤러리’를 록펠러센터에 개관했다.

150㎡ 규모의 체험관은 LED 패널로 구성된 4개의 벽에 8개의 카메라가 설치됐다.각 카메라는 실시간으로 촬영한 영상을 반대편 디스플레이에 보여줘 갤러리를 투명공간처럼 느끼게 해 준다.

갤러리 방문객들은 올레드 TV와 세탁기 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LG전자는 이런 형태의 체험관을 올해 말까지 로스앤젤레스, 덴버, 워싱턴, 탬파 등 10개 도시의 고급 쇼핑몰로 확대할 계획이다.이는 유통 채널중심이었던 판매 전략에서 벗어나 프리미엄 고객에게 직접 체험 기회를 주는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이라고 LG전자는 설명했다.

LG전자는 또 분야별 최고 전문가와 함께 브랜드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전문가로는 디자이너인 필립 림, 미슐랭 스타 요리사 도미니크 크렌, 탭댄서 사비온 글로버 등이 선정됐다.

조주완 법인장은 “미국 소비자로부터 인정받은 브랜드, 품질, 서비스를 바탕으로 ‘LG 시그니처’를 진정한 프리미엄 브래드로 도약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