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폴란드 공장, 2018년부터 전기차 10만대분 배터리 본격 양산

LG화학이 5일 폴란드 남서부 브로츠와프에서 첫 삽을 뜬 전기차 배터리 공장은 축구장 5개를 합친 것 이상인 4만1300㎡ 크기로 유럽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내년 하반기 생산가동이 목표이고, 이듬해인 2018년 말에는 연간 고성능 순수 전기차(EVㆍ 320㎞ 이상 주행 가능 전기차 기준) 10만대 이상의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생산능력을 갖출 전망이다.

▶유럽 ‘최대’ 생산 규모ㆍ유럽 ‘최초’ 완결형 생산체제=연간 10만대 이상 배터리를 생산하게 될 브로츠와프 공장은 LG화학의 유럽 첫 대규모 전기차 리튬배터리 생산기지인 동시에 유럽 내에서도 최대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기지이기도 하다. 삼성SDI가 헝가리에 짓겠다고 발표한 연간 5만대 생산 라인의 두 배에 해당하는 크기다.

‘전극’부터 ‘팩’까지 전기차 배터리의 모든 것을 생산하는 유럽 내 최초의 완결형 생산기지란 점도 강점이다.

LG화학 측은 “현지 고객사의 요청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유럽 지역 최초로 전극(셀을 구성하는 요소)부터 셀(Cell), 모듈(Module), 팩(Pack)까지 모두 생산하는 완결형 생산체제를 구축한다”고 했다. LG화학이 이 공장을 통한 유럽 시장 공략에 얼마나 큰 공을 들이고 있는지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LG화학은 브로츠와프 공장 건립으로 유럽 내 수주물량 확대에 따른 ‘규모의 경제’가 달성될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미국 투자사 메릴린치는 최근 유럽지역의 순수 전기차(EV) 시장이 올해 약 11만대에서 2020년 37만대, 2030년에는 약 277만대까지 급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2020년부터 적용될 ‘파리협약’에 맞춰 각국이 온실가스 감축을 강화하면서 전기차 시장을 키우고 있기 때문이다.

유럽의 완성차 업체와 인접한 지리적 이점에 따른 물류비용 최적화도 기대된다.

이 회사는 이미 지난 2010년 볼보 자동차와의 거래를 시작으로 다임러, 르노, 아우디 등 유럽 내 유수의 고객사를 확보하고 있다. 여기에 공장이 들어설 브로츠와프 LG클러스터의 인프라 활용 시너지와 폴란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까지 더해지면 세계 최고 수준의 원가경쟁력을 갖춘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을 전망이다.

▶‘韓-美-中-歐’글로벌 4각 생산체제 구축…‘글로벌 톱 배터리 컴퍼니’ 위상 공고=폴란드 공장 착공은 LG화학이 한국과 미국, 중국, 유럽을 잇는 글로벌 생산체제를 구축했다는 점에서도 큰 의미를 갖는다. ‘오창(한국)과 홀랜드(미국), 난징(중국), 브로츠와프(폴란드)’로 이어지는 글로벌 4각 생산체제는 업계 최다가 될 전망이다. 특히 순수 전기차 시장의 약 90%를 차지하는 미국과 중국, 유럽 3개 지역에 생산거점을 만들면서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한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게 됐다.

LG화학은 향후 신속한 고객사 대응을 위해 미국, 중국, 유럽 공장은 현지에서 수주한 물량을 공급하고, 국내 오창공장은 국내 수주 물량 생산과 함께 전체적인 글로벌 물량 조절 기능을 담당하게 할 계획이다. 최근 해외 주요 시장에서 수주 물량이 대폭 늘어나는 가운데 현지 고객사의 요구에 즉시 대응할 수 있는 현지 생산 시스템을 완성하면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LG화학은 기대하고 있다.

폴란드 공장이 완공되면 고성능 순수 전기차 기준 연간 28만대 이상의 배터리 생산능력을 확보해 ‘글로벌 톱 배터리 컴퍼니’ 로서의 위상도 공고해질 전망이다. LG화학 관계자는 “전기차 시장 본격화에 맞춰, 전 세계 주요 지역에 구축한 인프라와 우수한 제품 경쟁력 등을 앞세워 2020년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 7조원의 매출을 달성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배두헌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