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국감, 미르재단 특혜 놓고 여야 공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5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한국토지주택공사(LH) 국정감사에서는 여야가 미르재단 특혜의혹을 날선 공방을 벌였다.

LH와 포스코 건설은 지난 5월 박근혜 대통령의 이란 국빈 방문 당시 이란교원연기금공사와 ‘문화상업시설건설협력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 양해각서는 이란 테헤란에 ‘K타워’를 구축하고 서울에는 ‘I타워’를 구축해 양국 간 문화교류를 활성화한다는 ‘K타워프로젝트’를 골자로 하는 양국 문화교류 활성화 사업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사업자 선정과정에서 미르재단이 특혜를 받았다는 것이 야당 측의 주장이다.

국감 시작부터 신경전이 이어졌다.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질의에 앞서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청와대는 미르재단ㆍ K스포츠재단과 관련이 없다고 했고, 경제계도 권력형 비리와 상관없다고 했는데 K타워 프로젝트와 구체적으로 (청와대가) 관련 있는게 확인됐다”며 LH 실무담당자들의 증인 출석을 요구했다. 이에 새누리당 의원이 술렁이자 조정식 국토위 위원장이 중재에 나서기도 했다. 


김현아 새누리당 의원은 “처음 국감에 참여하면서 국토위가 가장 정상적이고 민생 중심으로 감사를 진행했다고 생각한다. 초기에 민감한 이슈가 나오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며 “업무 내용 질의하기도 부족한 시간이다. 민감한 이슈에 대한 질의도 필요하지만 여러 의원들이 반복하지 않고 지역민들에게 정말 필요한 질문을 했으며 좋겠다”고 했다. 초선인 임종성 더민주 의원은 이에 대해 “초선(의원)이 해서는 안될 소리였다”며 “의원들의 질의는 다각적인 면이 있다. 의원 개개인에게는 사법권이 있다. 불필요한 얘기”라고 했다.

자료 제출 요구가 이어지기도 했다. 윤관석 더민주 의원은 “국토부 담당국장은 미르재단이 MOU에 들어간 경위 및 LH공사의 출장 현황, MOU 체결 이후 실무자 점검회의 결과보고서, K타워 프로젝트 담당자 연락처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최경환 국민의당 의원 역시 “어제 오전부터 K타워 프로젝트와 미르재단에 관한 자료를 요청했는데 오후 11시 반까지 기다렸지만 10시 이후 (담당자가) 전화도 안 받고 있다”며 자료 제출을 촉구했다.

안규백 더민주 의원은 증인으로 출석한 박상우 LH사장에게 K타워프로젝트를 LH가 주도했느냐, 청와대가 지시했느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증인으로 출석한 박상우 LH 사장은 5일 “대통령이 이란을 방문할 때 관계기관들이 성과 사업이라든지 여러 협력사업을 발굴하는 프로세스가 있다”며 “그 프로세스에 참여할 것을 요청받았고, 관계부처 합동회의에서 K타워프로젝트에 대한 주관을 맡아달라는 얘기가 있었다”고 했다. 박 사장은 “저희가 오래 준비한 건 아니고, 4월 말 관계부처회의에 갔다가 일을 맡아 온 것”이라고 했다. 박 사장은 “저희가 오래 준비한 건 아니고, 4월 말 관계부처회의에 갔다가 일을 맡아 온 것”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