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통신사 최초 자율주행기술 공개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SK텔레콤이 서울대가 연구 중인 자율주행차량 ‘스누버(SNUver)’에 적용한 자율주행 기술을 처음 공개했다. 국내 통신사 가운데 최초다. 

SK텔레콤은 서울대 지능형자동차IT연구센터와 함께 차량통신(V2X) 및 영상인식으로 자율주행 차량의 탐지 거리를 확대하는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이를 서울대 캠퍼스에서 시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SK텔레콤과 서울대는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를 주행하는 5 km 구간에 6개의 신호등 및 보행자 돌발 횡단 상황 등을 설치ㆍ설정하고 테스트를 진행했다. 도로교통 정보 전달이 목적인 차량통신기술과 영상 기반의 차량 신호등 인식 기술 등이 검증됐다. 

SK텔레콤과 서울대 지능형자동차IT연구센터는 차량통신 및 영상인식으로 자율주행 차량의 탐지거리를 확대하는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서울대 캠퍼스에서 시연했다고 6일 밝혔다. [사진제공=SK텔레콤]

시연에 활용된 차량전용통신망은 하이패스에 적용되는 것과 유사한 근거리통신망 기술의 일종이다. 자동차가 가까이 접근하면 통신망을 통해 교통정보를 받는 식이다. SK텔레콤은 차량에 탑재된 카메라를 통해 확보되는 신호등 등 영상정보를 학습하는 영상인식 기술도 개발, 스누버에 장착하고 효율성을 점검했다.

기존 스누버가 물체인식 기술(LiDAR)에 기반한 자율주행을 선보였다면, SK텔레콤과의 공동 연구로 통신 및 영상 등 ICT 인프라가 활용되면서 주행 안정성이 더욱 높아졌다는 후문이다.

이날 서울대는 길가에 고정된 CCTV 카메라를 활용해 자율주행 자동차가 사각지대를 인지할 수 있도록 하는 탐지영역 확대 기술을 개발, 시연하기도 했다.

최진성 SK텔레콤의 종합기술원장은 “차량 통신 기술을 활용하는 다양한 차량 파트너들과 ICT 기반의 협력을 통한 자율주행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