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내부서도‘김정은 제거’언급”

美 컬럼비아대 중국硏 쑨저 소장

한미 ‘외과수술식 타격’과 함께

하나의 선택지로 지지하기 시작

중국 인민해방군 북한 주둔 등

학자·당국자들 급진적 아이디어도

북중관계 중대 변화 가능성 암시

중국 학자와 당국자들이 북한 대응 방안으로 ‘김정은 제거’를 선택지로 언급하기 시작했다는 발언이 나와 주목된다.

국립외교원과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공동 개최한 ‘2016 동북아평화협력포럼’에 나선 쑨저<사진> 미국 컬럼비아대 중국연구소 소장은 “5차 핵실험 후 안전 위험이 한층 높아지면서 중국 내부에서 북한을 바라보는 시각이 변하고 있다”며 “중국 학자는 물론 당국자들도 한미양국의 ‘외과수술식 타격’과 ‘김정은 제거’를 하나의 선택지로 지지하는 언급을 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동북아평화협력포럼은 민간과 정부 인사가 참여하는 1.5트랙 형태의 전문가 회의로 한국,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몽골의 민간 학자와 유럽연합(EU),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UN 등 기구의 고위급 관계자들이 참석해 동북아 역내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중국 칭화대 중미관계센터 출신인 쑨 소장은 중국 내부에서 이뤄지는 북한에 대한 논의를 크게 5가지로 분류했다. 북한의 전략적 자산으로서 가치 혹은 신뢰, 국제 제재의 실제 효과, 북핵 위협과 중국민 안전, 북한 난민 문제, 중국의 경제적 이해 등이다.

쑨 소장은 “(중국 내부 논의의) 대체적 평가는 북한 체제의 안정, 즉 ‘중국은 전쟁도, 핵도, 혼란도 반대한다’는 ‘3노(no)’ 정책으로 모이고 있다”고 설명하면서도 “중국 학자는 물론 당국자들도 한미양국의 ‘외과수술식 타격’과 ‘김정은 제거’를 하나의 선택지로 지지하는 언급을 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쑨 소장은 심지어 “중국이 북한 최고지도자인 김정은 교체나, 중국 인민군의 북한 주둔 등을 통해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개혁개방에 나서도록 해야 한다는 급진적인 아이디어도 있다”고 소개했다.

이는 중국이 북한을 바라보는 시각에 중대 변화가 있을 수 있다는 의미로, 향후 북중관계가 삐걱거릴 가능성을 암시한다. 다만 3년 째를 맞이하는 이번 포럼에는 중국 당국자가 참여하지 않아 쑨 소장의 발언이 중국 정부의 인식과 어느 정도 거리가 있는지는 확인하기는 어렵다.

지난해는 류전민 중국 외교부 부부장이, 정부간 고위급 협의회에는 천하이 외교부 아주국 부국장이 참석한 바 있다. 쑨 소장은 “이와 반대로 중국이 북한을 마음대로 주무르고 고칠 수 있다는 시각을 버려야 한다는 논의 또한 진행되고 있다”고 말해 북한을 대하는 중국의 복잡한 시선을 내비쳤다.

한편 한반도에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ㆍTHAAD) 배치 결정을 놓고 중국과 러시아의 반발이 커지는 것에 대해 중국과 러시아 전문가들은 미국과의 관계 악화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세르게이 세바스티아노프 러시아 극동연합대 교수는 이날 토론회에서 “사드가 러시아에 직접적인 위협은 아니다”라면서 “러시아가 강력 반대하는 것은 사드가 미국의 전세계 미사일 방어 체계의 일환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또 미국의 반러시아 분위기와 경제 제재 등으로 관계가 악화된 것도 러시아의 사드 반대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쑨 소장 역시 미국의소리(VOA)방송에 미중 관계 악화와 중국의 사드 배치 반대 입장에 연관성이 있다고 밝혔다.

김우영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