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기득권 노조 비판하며 청년일자리 창출 강조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6일 기득권 노조를 비판하면서 구조조정과 청년일자리 창출을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강소ㆍ벤처ㆍ스타트업, 청년매칭 2016년 잡페어’ 행사에 참석해 “일부 대기업과 공공부문, 금융부문 노조들은 여전히 기득권을 놓지 않으려 하고 있고, 경직된 노동시장을 개혁하려는 노동개혁 법안들은 국회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깊은 잠에 빠져 있다”며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고 개탄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이어 “지금 국민들에게 가장 절실한 것은 일자리다. 일자리는 바로 국민행복의 버팀목이자 민생의 최고 가치”라며 “하지만 오늘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일자리 상황은 쉽지 않은 게 현실”이라고 토로했다.

또 “세계경제 부진 속에서 우리 주력산업들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산업개편과 구조조정은 경직된 노동시장의 저항에 부딪혀 있다”며 “전 세계가 새로운 경제로의 전환에 앞 다퉈 뛰어들고 있는데 이렇게 우리만 개혁과 혁신의 발걸음을 늦춰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청년 취업난과 관련해선 “지금 이 순간에도 일자리를 찾기 위해 고된 시간을 보내고 있을 여러분과 여러분을 걱정하며 밤잠을 설치고 계실 부모님들을 생각하면 저도 가슴이 온통 시커멓게 타들어가는 심정”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 정부는 청년 여러분을 위한 좋은 일자리 창출에 가지고 있는 모든 역량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무엇보다 창조경제와 문화융성을 통해 청년들이 원하는 ICT, 금융, 서비스 산업 분야의 질 좋은 일자리를 크게 늘려 나갈 것”이라면서 “노동개혁과 산업 구조조정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 우리 경제의 일자리 창출 능력을 근본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이어서 중견ㆍ강소기업관, 강소ㆍ중견기업 채용관, 면접컨설팅관 등을 둘러봤다.

박 대통령은 홍채인식 기반 보안솔루션 업체를 방문한 자리에서는 “작은 고추가 더 맵다는 말이 있듯이 이렇게 다양한 첨단기술을 가지고 있는 강소기업들이 많은데 사회적 인식이 충분하지 못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이런 잡페어를 통해 홍보해 강한 기술을 가지고 뻗어나갈 수 있는 기회가 크다는 것을 알릴 필요가 있다”고 했다.

또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아무리 기술이 좋고 미래성장 가능성이 큰 기업이라도 모르면 인재들이 찾기가 어렵지 않겠느냐”며 “홍보를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을 수행한 김현숙 청와대 고용복지수석은 “이번 행사는 대통령이 직접 아이디어를 내 이뤄진 행사”라며 “채용박람회는 매년 열렸지만 스타트업들이 참여한 행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 기업들도 대거 참여해 평균 3명 정도의 인재를 채용한다”고 소개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