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문재인, 정치 은퇴하겠다더니 대권욕심에 교수 줄 세워”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새누리당이 6일 싱크탱크를 출범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사진>를 ‘구태정치의 표본’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대선준비에 급급해 이른바 ‘폴리페서’를 양산한다는 것이다.

김성원 새누리당 대변인은 6일 현안관련 서면 브리핑에서 “(문 전 대표가 영입한) 1000명 이상의 교수를 두고 정책대안그룹이라며 자화자찬하지만, 사회적 논란의 대상이던 폴리페서를 대놓고 양산하기 위한 것이라는 비판이 거세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교수들을 정치의 이름으로 ‘폴리페서’를 만들어 줄 세우기를 하고, 선거캠프나 선거관련 단체에 목을 매게 하는 것은 사라져 가고 있는 구태 중에서도 구태”라고 꼬집었다.

새누리당은 이명박ㆍ박근혜 정권에 대한 문 전 대표의 비판도 문제삼았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창립 심포지엄에서 “이명박ㆍ박근혜 정부 경제정책은 완전히 실패했다”며 “반칙과 특권과 부패에 대해선 과거 어느 때와도 비교되지 않는 ‘대청소’를 꼭 해야 한다”고 한 바 있다.

김 대변인은 이에 대해 “실패한 참여정부의 대통령 비서실장 출신으로서 할 소리가 아니다”라며 “대청소 대상은 바로 문 전 대표의 구태정치 행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변인은 특히 “문재전 대표는 지난 총선에서 호남이 지지를 거두면 정치에서 은퇴하겠다, 대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던 분”이라며 “그런 분께서 싱크탱크로 떠들썩하게 세를 과시하면서 대선 행보를 이어가는 것은 본인의 말조차 책임지지 못하는 20세기 식 ‘식언 정치’에 다름 아니다”라고도 했다.

“대국민 약속을 정면으로 파기하며 슬그머니 대선 행보를 하다가 싱크탱크 발대식까지 벌이는 모습은 문 전 대표의 부족한 자질만 확인시켜 주는 일”이라는 이야기다.

김 대변인은 또 “그러다 보니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회 대표가 문 전 대표의 싱크탱크에 대해 ‘말은 거창하게 성장과 경제민주화를 동시에 추구한다고 얘기하지만, 이해가 잘못돼 있다’고 근본적인 비판까지 하는 것”이라며 “친노 패권주의에 갇혀 그 사고의 틀을 벗어나지 못하는 문 전 대표의 행보에 들러리만 서게 될 싱크탱크라면, 천명이든 만명이든 단지 숫자놀음에 불과할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