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학교 ‘교양교육의 길을 찾다’ 대토론회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기자] 가천대(총장 이길여)가 6일 리버럴아츠홀에서 교수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교양교육의 길을 모색하는 ‘가천 교양교육 대토론회’를 열었다.

이 토론회는 교양교육의 위기 속에서 가천리버럴아츠칼리지가 교육부 학부교육 선도대학 육성사업(ACE)의 일환으로 학생들의 학습 이해도 제고와 티칭역량 강화 등 교수들의 다양한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여 교양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교수들이 머리를 맞댄 이날 토론회에서는 조석훈(교육대학원 교육학과), 정문상(자유전공), 이해정(식품영양학과)교수 등 학생들의 강의만족도가 높은 교수 5명의 교수법 사례도 발표됐다.

교수들은 교양교육의 중요성을 정확히 알리고 학생 스스로 생각할 수 있는 질문을 제시하며 흥미를 유발하거나 전공과 연계할 수 있는 과제를 제시하는 등의 사례를 발표했다. 

[사진=가천대 교수들이‘교양교육 대토론회’에서 교양교육을 질 향상을 위해 주제발표와 토론을 하고 있다.]

교수학습개발센터 주관의 ‘생각의 힘을 키우는 교양수업 만들기’를 주제로 한 서울대 사범대 신종호 교수의 특강도 진행됐다.

리버럴아츠칼리지는 대토론회에 앞서 교양교육의 현주소를 알아 보기 위해 교양교육담당 교수 101명과 학생 250명을 대상으로 티칭법에 대한 만족도 등 설문조사도 실시했다.

조사에 따르면 교양교육은 전공교육에 비해 교수와 학생 모두 중요성에 대한 인지가 낮고 교수와 학생의 상호관계도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교양교육 수업의 질 향상을 위해서는 운영방식의 다양화와 교수와 학생간의 상호협력관계 강화, 교수자의 수업내용 전달 역량 강화, 교수자의 대응역량 강화, 교내외 자료 및 매체활용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가천리버럴아츠칼리지 이영미 학장은 “교양교육은 교수법 개발과 교수와 학생간의 상호관계 활성화, 맞춤의학·AI·VR· 무인자동차 등 미래를 대비하는 교양교과목의 신설 등 새로운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