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갤노트7 교환 혼선…휴대폰 리콜 가이드라인 검토할 것”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방송통신위원회가 휴대전화 리콜 절차와 관련해서도 자동차와 마찬가지로 가이드라인을 만드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대출 새누리당 의원은 6일 열린 국정감사에서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리콜 사태와 관련해 어떤 통신사는 전국 매장에서, 또 다른 통신사는 가입 대리점에서만 제품을 교환해주는 등의 혼선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자동차는 리콜 가이드라인이 있는데 휴대폰도 그런 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최성준 위원장은 “지적하는 부분에 공감한다”며 “이번 기회에 미래부와 협의해 휴대폰 리콜과 관련한 가이드라인이나 일종의 지침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이동통신 이용자 보호를 위해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교환이나 개통철회 등의 방법, 절차 등을 포함해 진행 상황을 확인감사 때 보고해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 발화문제가 제기되면서 최근 국내에서 대규모 리콜을 진행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