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창조경제센터 동물원 비유한 안철수 발언 부적절”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홍남기 미래창조과학부 1차관이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창조경제혁신센터를 ‘국가 공인 동물원’으로 비유한 것에 대해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7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민경욱 새누리당 의원은 미래창조과학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최근 정치권에서 (창조경제센터의) 설립 취지와 목적을 이해하지 못하고 창조경제센터를 ‘국가 공인 동물원’이라고 지적하며 부적절한 발언으로 예비창업자 관계자들의 노력을 무시하는 처사를 했다”고 질의했다.

이에 홍남기 차관은 “창조경제센터를 동물원에 비유한 것은 부적절한 표현”이라며 “창조경제센터 내에서 근무하는 분은 물론 창업 꿈꾸는 이들의 사기를 저하시키는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전담 대기업이 창업기업에 독점계약 등을 행사한다는 주장 역시 사실과 다르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오세정 국민의당 의원은 홍 차관을 향해 “우리 안에 갇힌 것과 같이 규제와 대기업의 틀여 묶여 있다는 것이 문제라는 것인데 그게 부적절한가”라고 반문했다.

홍 차관은 “창조경제센터에 가보면 창업을 하고자 하는 많은 분들이 입주해 있고 센터에서도 원스톱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 하고 있다”며 “(입주한 기업들이) 대기업에 묶여 있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안철수 전 대표는 지난달 3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국제가전전시회(IFA)에서 한국에서 중소기업발 혁신이 어려운 이유가 “정부가 산업 현장을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하면서, “정부가 창조경제혁신센터를 통해 ‘국가 공인 동물원’ 구조를 만들었다”고 비판해 도마 위에 올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