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사회, 항공기 온실가스 감축 방안 첫 합의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국제사회가 항공기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위해 사상 처음으로 합의를 이뤘다. 항공기 탄소배출권 거래제를 도입하고, 항공기에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 장치 등을 장착하도록 하는 방안이다.

UN 산하 항공전문기구인 국제민간항공기구(ICAO)는 6일(현지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191개국 관계자가 모인 가운데 이같은 방안에 대해 합의를 이뤘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사진=게티이미지]

합의 내용은 2021년부터 2027년까지는 자발적으로 수용한 국가들에 한해서만 시행된다. 이미 미국, 중국, 유럽연합(EU) 등 65개 국가가 자발적으로 시행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ICAO는 앞서 이런 방안을 수행하는 데 2035년까지 최소 53억달러(5조8700억원)에서 최대 239억달러(26조4900억원)가 들 것으로 추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항공기 요금이 오르는 등 소비자의 부담도 다소간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항공기가 배출하는 온실가스는 현재 전체 탄소배출량의 1.3%에 불과하지만, 비행기 이용이 늘어나면서 2050년에는 25%까지 증거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럼에도 지난해 12월 체결된 파리 기후변화협정에는 온실가스 감축 대상에 포함되지 않아 비판을 받았다.

이번 합의에 대해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이 조치는 기후 행동에 대한 국제사회의 강력한 지지를 증명하고, 국가별로 규제를 시행함으로써 누더기처럼 중복되는 것을 피할 수 있도록 해준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환경단체들은 이번 조치에 구속력이 없다는 점을 지적하며 온실가스 감축에 아무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교통과환경(Transport & Environment)이라는 환경단체의 빌 헤밍스는 “비행이 친환경적이 될 것이라는 항공사들의 주장은 신화다. 비행은 지구를 불태우는 가장 빠르고 가장 싼 방법이다. 이번 합의는 제트 연료 수요를 조금도 줄이지 못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