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하트세레머니’ 받은 한혜진…‘급방긋’

[헤럴드경제] 배우 한혜진이 남편 기성용의 사랑이 듬뿍 담긴 ‘하트 세레머니’를 받고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오후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중동의 강호 카타르와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3차전을 치뤘다. 주장 기성용의 부인 한혜진의 모습이 화면에 포착됐다.

한혜진은 쌀쌀한 날씨에 겉옷을 입고 마스크를 쓴채 경기에서 눈을 떼지 못하고 노심초사 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카메라에 담겼다.

한혜진은 전반 10분 기성용이 선제골을 터트린 후 하트 세리머니를 펼치자 환하게 웃으며 화답했다. 그러다가도 한혜진은 경기 후반 35분경 남편 기성용이 카타르 선수들과 부딪혀 부상을 입자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경기장을 바라봤다.


한편, 이날 한국 대표팀은 지동원(아우쿠스부르크)과 손흥민(토트넘 훗스퍼)이 각각 동점골과 역전골을 성공시키며 카타르에게 3-2로 승리를 거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