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란법 분위기 확산 … SSG페이도 더치페이 ‘열풍’ 동참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 이른바 ‘김영란법’이 시행되면서 비용을 각자 부담하는 ‘더치페이’ 문화가 사회 전반에 확산되고 있다.

7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김영란법 시행후 ‘더치페이’ 문화 확산 여부에 대한 국민인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0.7%가 ‘더치페이 문화가 확산될 것이다’라고 대답했다. 김영란법을 ‘준수할 자신이 있다’는 응답은 67.2%로 ‘준수할 자신이 없다’는 응답(17.5%)보다 3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이 같은 더치페이 문화의 확산으로 관련업계도 분주하게 움직였다. 관련 모바일 앱이 등장하는가 하면, 금융권에서는 기존의 인터넷뱅킹 앱에 더치페이 기능을 추가하는 추세다.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 이른바 ‘김영란법’이 시행되면서 비용을 각자 부담하는 ‘더치페이’ 문화가 사회 전반에 확산되고 있다. SSG페이도 여기에 동참했다. [사진=SSG페이 제공]

최근 모바일 간편결제시스템인 SSG페이도 ‘더치페이’ 기능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SSG페이의 더치페이 기능은 총 금액과 참여자를 입력하면 더치페이 된 금액이 자동으로 계산되고, 참여자의 SSG페이 앱을 통해 알림 메시지도 전송된다. 또 알림 메시지를 받은 뒤 요청에 수락만 하면 SSG페이의 선불 결제 수단인 SSG머니로 즉시 더치페이 금액을 보낼 수 있다.

특히, 무통장 입금, 신용카드 충전 또는 신세계상품권, 카드ㆍ멤버십 포인트 전환 등을 통해 미리 충전해 둔 SSG머니로 더치페이 금액을 지급할 수도 있다. 더치페이를 위한 현금을 가지고 다녀야 하는 부담감이 없다.

SSG페이의 더치페이 기능은 SSG페이 앱의 더치페이 요청하기 메뉴를 통해 이용 가능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