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 NO!, 국감이 개그냐?” 與野 국감증인 신청 모두 “반대”…사실상 무산

[헤럴드경제=김상수ㆍ유은수 기자] 방송인 김제동 씨의 국정감사 증인 신청이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모두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고, 새누리당 역시 반대 기류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누리당 소속 김영우 국방위원장은 7일 김 씨의 증인 채택 여부와 관련, “증인 채택에 반대하는 의원이 많다”고 밝혔다. 야권은 명확히 반대 입장을 내놨다. 더민주 국방위 간사인 이철희 의원은 “반대다. 말도 안 되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국민의당 간사인 김중로 의원 역시 “만에 하나 문제가 있더라도 국방부에서 김 씨를 직접 상대하면 된다. 국방위는 정책을 다루고 격에 맞게 운영돼야 한다”고 반대 입장을 내놨다.

두 야당이 일제히 반대 입장을 내놓으면서 여권 의사를 막론하고 증인 채택은 사실상 무산될 수순이다. 여권 역시 부정적인 기류가 상당하다. 같은 당 백승주 의원이 증인 신청을 요구한 탓에 공개적으로 밝히지 못할 뿐 물밑에선 반대 의견이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위 소속 한 새누리당 의원은 “국방위에서 심각하고 중요한 문제가 많은데, 자칫 국감 자체가 희화화될 수 있다”고 반대 의사를 내비쳤다.

김 씨의 국감 증인 채택 논란은 지난 5일 백승주 새누리당 의원이 국방위 국감에서 김 씨의 과거 방송 내 발언을 문제 삼으며 시작됐다. 백 의원은 김 씨가 과거 4성 장군 부인을 ‘아주머니’로 호칭했다가 영창에 13일 수감됐다고 말하는 영상을 문제삼았다. 그는 “군 간부를 조롱한 영상으로 군 이미지를 실추했다”고 비판했고, 뒤이어 김 씨의 국감 증인 출석을 공식 요청했다. 


이와 관련, 김 씨는 지난 6일 ‘김제동의 토크콘서트’에서 “만약 (국감에서) 나를 부르면 언제든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며 “하지만 감당할 준비가 돼 있는지 잘 생각해보길 바란다”고 맞대응했다.

국방위는 이날 김 씨 증인 채택 여부를 최종 확정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