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文, 경제민주화 이해 잘못” vs 문재인 “생각들 다를 수 있어”

[헤럴드경제]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 대표가 6일 문재인 전 대표의 싱크탱크 정책공간 국민성장에 대해 “실질적으로 경제민주화는 성장에 별로 지장을 주는 것이 아니다. 그에 대한 이해가 잘못돼 있다”고 비판한 것과 관련, “생각들이 다 다를 수 있다”고 답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에서 “경제민주화가 성장에 장애가 되는 것처럼 구분하고 성장을 내걸고 아울러 경제민주화도 한다는 말 자체가 납득하기 어렵다”며 “경제민주화가 성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겠느냐는 생각을 하기 때문에 그런 논리를 전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 전 대표는 “성장 측면에서도 우리가 이미 저성장 기조에 들어가 2%대의 성장을 넘어서기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문 전 대표는 정책공감 국민성장 창립준비 심포지엄에서 기자들과 만나 싱크탱크가 말하는 ‘국민성장’이 기존의 성장과 다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 생각들이 다를 수 있다”고 답한 문 전 대표는 “기존의 성장과는 다른 국민과 함께하는 성장”이라며 “경제민주화도 성장의 한 방법으로 성장과 경제민주화가 따로 있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성장을 내걸고 아울러 경제민주화를 한다”는 비판을 반박한 셈이다. 

이어서 문 전 대표는 “기존의 경제 패러다임으로 더 이상 우리 경제가 성장할 수 없다는 것이 확인되고 있기 때문에 경제운영의 패러다임을 바꿔야되겠다는 것”이라며 ‘국민성장’의 방향을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