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문재인, 갈라설까 손잡을까

文 싱크탱크 창립 金에 손짓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문재인 전 대표의 싱크탱크 ‘정책공간 국민성장(가칭)’을 비판했지만, 오히려 이를 계기로 냉랭했던 둘 사이가 더 가까워질 여지가 넓어졌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 전 대표는 문 전 대표의 매머드급 싱크탱크의 창립 심포지엄이 열린 지난 6일 “마치 경제민주화가 성장에 장애가 되는 것처럼 구분했다”며 쓴소리를 던졌다. 이를 놓고 정치권 일각에서는 그간 사드 배치 문제 등과 같은 현안에서 문 전 대표와 이견을 보여온 김 전 대표가 사실상 문 전 대표에게 등을 돌렸다는 우려를 표명하기도 했다.

하지만, 당내에선 김 전 대표의 쓴소리를 놓고 “의견 차이일 뿐”이라며 ‘정책공간 국민성장’에 김 전 대표가 주장하던 내용이 상당 부분 담겼기에 충분히 조정해 나갈 수 있다는 목소리가 지배적이다. 


문 전 대표의 측근인 김경수 의원은 7일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김 전 대표가) 전날 하신 말씀은 문 전 대표의 기조연설 구체적인 내용이 나오기 전에 언론 보도를 가지고 말씀하신 것”이라며 “충분히 잘 설명하고 논의하고 상의드리면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특히 문 전 대표의 기조연설에는 김 전 대표가 강조한 제조업의 중요성과 재벌 개혁과 관련된 내용이 상당 부분을 차지했다. 경제민주화를 국민들이 좀 더 알기 쉽게 인식하도록 하고자 ‘국민성장’이라는 단어를 썼다는 게 문 전 대표 측의 주장이다. 이번 싱크탱크의 창립을 기점으로 문 전 대표가 김 전 대표에게 관계 회복의 손길을 내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대선을 보는 방법적, 시각적 차이가 있는 것일 뿐 갈등이 부각된 게 아니다”며 “정권교체에 대한 절박함이 있다면 ‘나와 대화를 하자’는 신호를 계속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제는 두 사람이 관계를 풀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양측 모두 긍정적이다. 문 전 대표 측은 “언제든지 문 전 대표는 김종인 대표와 만날 생각이 있다”고 했고 김 전 대표 측 또한 “감정 구도가 아니라 의견 차이일 뿐”이라며 “두 분이 자연스럽게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필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