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에 ‘맥주캔’ 던진 男…현직기자

[헤럴드경제]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김현수(볼티모어 오리올스)를 향해 맥주캔을 던진 몰상식한 행동을 저지른 사람이 현직 기자로 밝혀졌다.

토론토 경찰은 6일(이하 한국시간) 맥주캔이 날아온 방향을 역추적해 관중석 외야 스탠드에서 김현수에게 맥주캔을 투척한 용의자의 사진을 공개했다. 


전날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한 토론토 관중은 7회말 대타 멜빈 업튼 주니어의 뜬공을 잡으려던 볼티모어의 좌익수 김현수에게 맥주 캔을 던졌다.

다행히 김현수는 맞지 않았지만 구단과 동료들은 강하게 항의했다. 


경찰은 공식 트위터에 “토론토 경찰과 로저스센터는 캔을 던진 범인을 찾고 있다. 우리는 용의자의 사진을 보유하고 있다. 범인은 자수하라”는 내용을 사진과 함께 게시했다.

영국 언론에 따르면 사진 속 인물의 이름은 켄 파간으로, 캐나다의 미디어 회사인 ‘포스트 미디어’의 해밀턴 지사에서 편집자로 일하는 현직 기자다.

영국 일간 토론토 선은 “사진 속 주인공은 파간이다. 그는 당시 경기에서 캔이 날아온 구역에 있었다”며 “파간은 토론토 경찰과 통화한 뒤 출석 일자를 잡았다. 아직 입건되지는 않았다”고 보도했다.

파간은 포스트 미디어를 통해 “나는 맥주를 컵으로 마시고 있었다”면서 플라스틱 컵으로 맥주를 마시는 자신의 사진을 그 증거로 제시했다. 


사진 속 파간은 맥주캔이 김현수 쪽을 향해 날아든 그 시각 이후에도 손안에 맥주가 담긴 컵을 들고 있다.

파간은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말하고 싶지만 나는 아무 말도 할 수 없다”고 했다.

한편 토론토 구단은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일어난 관중의 맥주캔 투척 사건에 성명을 내고 사과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