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지방 또 집중호우, 돌풍·천둥·번개…“태풍 ‘차바’ 추가피해 철저 대비”

[헤럴드경제]남부지방에 7일 밤부터 다음날 아침 사이 한 차례 더 집중호우가 예보돼 태풍 ‘차바’의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

7일 오전에 제주와 전남 해안에서 비(강수확률 60∼90%)가 시작돼 밤에는 그 밖의 남부지방과 충청, 강원 남부로 확대되겠다.

강원 영동은 대체로 흐리고 아침까지비(강수확률 60%)가 조금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밤부터 다음날 오전 사이에 남부지방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7일 오전 5시부터 다음날 자정까지 예상 강수량은 남해안·지리산 부근 120㎜ 이상, 그 밖의 남부지방·제주 30~80㎜, 충청 20∼60㎜, 서울·경기·강원 5∼20㎜다.

특히,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는 이날 밤부터 오전 사이에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집중적으로 내릴 것으로 보이며, 태풍 피해가 발생한 그 밖의 남부지방에도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했다.

심각한 추가피해가 우려되니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기상청은 “산지와 내륙 도로는 추가적인 산사태와 토사유출의 위험이 크며, 계곡·하천은 급격히 물이 불어날 수 있다. 지반이 약화하면서 하천제방과 축대의 붕괴가 발생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