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가 부른 대참사”…공현주, ‘영화 도찰’ 논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배우 공현주가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상영 중인 영화를 몰래 촬영해 올려 논란에 휘말렸다. 공현주는 즉시 게시물을 삭제하고 소속사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7일 공현주의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는 “공현주가 잘못을 인정하고 게시물을 바로 삭제했다”며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날 공현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 너무나. 해피엔딩”이라는 글과 함께 영화의 엔딩장면을 찍은 사진을 올렸다.

[사진 출처=OSEN]

하지만 상영 중인 영화를 촬영하거나 공유하는 행위 등은 저작권을 침해하는 행위다. 팬들이 이를 지적하자 공현주는 게시물을 즉시 삭제했다.

공현주 측의 빠른 대응에도 네티즌은 “배우로서 상식 이하의 행동이다”, “무지가 부른 대참사”, “제발 말하기 전에 생각 좀 하자”, “연예인 인성 교육 필요하다”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