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피해 시름중인데, ‘물놀이 안전명소’ 국민안전처 홍보자료 물의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물’때문에 인명과 재산 피해를 입은 수해지역에 복구작업이 한창인 가운데, 국민안전처가 6일 ‘물놀이 안전명소 5곳 선정’이라는 제하의 보도자료를 배포해 논란의 도마 위에 올랐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야당 간사인 박남춘 의원은 7일 논평을 통해 “전 국민이 지진으로 놀라 불안해하던 찰나에, 태풍 차바가 강력한 위력을 발휘했다. 해안가 도로가 침수되고, 울산은 물폭탄을 맞았다. 수마가 지나간 자리는 폐허가 되었다. 특별재난지역선포가 논의되고 복구에 구슬땀을 쏟느라 바쁘다. 구조에 나섰던 젊은 소방관 한 사람은 목숨을 잃었다. 7명의 목숨을 빼앗아 갔고, 수백억의 재산피해가 예견된다”면서 수마가 할퀸 현장을 전했다. 


박 의원은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후속 태풍이 대기 중이라는 보도는 국민들을 더욱 불안에 떨게 한다”면서 “그런데 이런 상황에 전국 물놀이 안전명소 선정이라는 보도자료가 가당키나 한 이야기인가. 준비한 부처는 억울할 수 있다. 국민들에게 물놀이 명소를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지자체의 자율적 안전관리를 유도하기 위한 것이라고 변명할 수 있다. 그러나 시점이 틀렸다. 물놀이 철은 이미 지나갔고, 태풍에 놀란 국민들의 상황을 반영하지 않은 전형적인 홍보 실적 챙기기이다”라고 힐책했다.

박 의원은 “정책홍보는 시의적절해야 한다. 아무리 부처 사업에 대한 홍보 욕심이 있어도, 나라 전체가 수마가 할퀴고 간 태풍으로 인해 상심하고 있을 때 물놀이 안전명소 보도자료를 배포하는 것은 이해 할 수 없는 처사”라며. “홍보를 위한 홍보가 아닌 국민들의 눈높이에서 정책홍보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국민안전처는 “안전에 방점을 둔 자료였는데, 오해를 부른 점 잘못됐다”는 입장을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