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산하기관 무너진 공직기강…‘자숙기간’에도 성희롱

-한 달새 폭행→성희롱→폭행 연달아 발생
-전 직원 성희롱 예방교육에 기관장은 불참

[헤럴드경제=최상현 기자]미래창조과학부 산하기관인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에서 한 달 사이에 폭행과 성희롱, 또 폭행 사건이 연달아 발생하는 등 직원들의 기강 해이가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7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민경욱 의원(새누리당)이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진흥원 소속 부설기관인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 직원들 중 지난 2년간 모두 9명이 징계를 받았다.

올해 7월 초 회식자리에서 직원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는 이유로 함 모씨가 징계를 받은 데 이어, 7월초 또 다른 직원은 퇴직 직원 환송회에서 같은 단 소속 김 모씨에게 춤을 권유하고 신체적 접촉을 했다.

당사자가 성적 수치심과 혐오감을 느껴 성희롱 신고를 해 전 모씨가 징계를 받았다.

센터는 연이어 발생한 불미스러운 일로 간부회의를 열었고, 이 자리에서 재발 방지 등 직원 기강 확립을 위해 기관 차원의 자숙기간을 갖도록 결정했다.

그러나 이 기간 중 열린 직원 워크샵에 참석한 김 모씨는 여러 명이 있는 자리에서 과도한 음주 후 여직원에게 포옹 등 스킨십을 시도하는 등 성적 수치심을 유발시켰다.

센터는 일벌백계 차원에서 정직 6개월의 중징계를 내렸다.

잇따른 사고 발생으로 센터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성희롱, 성매매, 성폭력 등 예방교육까지 실시했다. 그러나 이 자리에 기관장은 국외출장을 이유로 불참했고 직원들의 참여율도 84.5%로 전년보다 오히려 감소했다.

민 의원은 “성희롱 등 품위유지 위반 등 직원 기강 해이 문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일벌백계 할 필요가 있다”며 “철저한 관리 감독과 함께 형식적인 예방교육이 아닌 실질적인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