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르ㆍK재단 수사] 檢 “법과 원칙대로 수사할 것”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검찰이 청와대 개입 의혹이 제기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의혹 수사를 공정하게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6일 검찰 관계자는 “(수사 부서에) 공정하고 법대로 원칙대로 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은 전날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가 고발한 ‘미르 사건’을 형사8부(부장 한웅재)에 배당했다.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지난달 29일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이 총 800억원대 기금을 모으는 과정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면서 정권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 씨와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대표와이사들을 뇌물수수 혐의로 처벌해달라고 고발한 바 있다. 


이번 수사의 주임검사인 한웅재 부장검사는 서울지검 검사, 대검찰청 검찰연구관과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부부장 등을 거쳐 대검 공판송무과장과 형사1과장을 역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