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리콜에도…반도체·DP호조 영업익 8조육박

3분기 매출 49조…영업이익, 작년 동기대비 5.5% 증가

삼성전자가 3분기에 7조8000억원대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2분기 연속 8조원대 영업이익을 내지는 못했지만 갤럭시노트7 대량리콜 사태에도 불구하고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부문 실적 호전에 힘입어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는 실적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7일 올해 3분기에 매출 49조원, 영업이익 7조8000억원의 실적을 올린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3분기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4.1% 줄어든 것이지만, 지난해 3분기 7조3900억원보다는 5.5% 증가한 것이다. 3분기 매출이 전분기 대비 3.8% 감소하고, 작년 동기 대비로도 5.1% 줄었지만 이만한 실적을 거둘 수 있었던 것은 ‘안정적인 사업포트폴리오의 힘’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시장전문가들은 삼성전자가 3분기에 반도체와 디스플레이부문에서 4조5000억원, 가전부문에서 7000억원, 휴대폰을 포함한 IM(ITㆍ모바일)부문에서 2조5000억~2조7000억원대의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IM부문 영업이익이 전분기 대비 약 2조원 줄었지만 반도체와 디스플레이부문에서 기대 이상의 실적을 내 전체적으로 선방했다는 평가다. 

삼성전자는 7일 갤럭시노트7 리콜에도 불구하고 3분기 영업이익이 8조에 육박하는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공시했다. 사진은 삼성전자 반도체라인.

실제로 삼성전자의 3분기 이익은 금융정보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의 이익 전망치 평균인 7조4393억원보다도 3000억원 이상 많은 것이다.

전문가들은 반도체가 상승, 고부가가치 3D낸드플래시 판매 증가, 가전 및 휴대폰 판매 호조세를 감안할 때 삼성전자가 4분기에도 8조원을 넘는 영업이익을 거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렇게 되면 올해 삼성전자의 연간 영업이익은 30조원을 훌쩍 뛰어넘는 셈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 불량사고에 따른 리콜 조치로 인해 3분기에 1조원대의 손실을 본 것으로 추정된다.

윤재섭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