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트룩시마ㆍ허쥬마’, 북미 판매사로 ‘테바’ 선정

-셀트리온헬스케어, 테바와 미국ㆍ캐나다 시장 독점 판권 계약 체결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 북미권 유통사가 ‘테바’로 결정됐다.

셀트리온 제품의 해외 마케팅을 담당하고 있는 셀트리온헬스케어는 6일 ‘트룩시마(개발명:CT-P10)’ 및 ‘허쥬마(개발명:CT-P6)’의 미국ㆍ캐나다 독점 유통사로 이스라엘에 본사를 둔 제약기업인 ‘테바(TEVA)’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트룩시마’는 류마티스관절염 및 혈액암의 일종인 비호지킨스 림프종 등의 치료에 쓰이는 항체 바이오시밀러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10월 유럽 의약품청(EMA)에 트룩시마의 판매허가를 신청해 허가를 기다리고 있다. 트룩시마의 오리지널의약품은 바이오젠이 개발하고 로슈가 판매하는 ‘맙테라(해외 판매명 리툭산)’다. 이 제품은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10대 의약품 중 하나로 지난해 6조원 이상의 매출을 올렸다.

‘허쥬마’는 로슈의 자회사 제넨텍이 개발하고 로슈가 판매하는 유방암 치료용 항체 바이오의약품 ‘허셉틴’의 바이오시밀러다. 이 제품 역시 지난해 약 7조원의 세계 매출을 기록한 블록버스터 의약품이다. 셀트리온은 2014년 1월 허쥬마의 국내 판매를 허가 받았다. 셀트리온은 4분기 중 유럽 의약품청(EMA)에 허쥬마의 판매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이들 오리지널제품의 북미권 매출은 전체 매출의 절반에 달하는 약 7조원 규모다. 트룩시마와 허쥬마가 출시 후 오리지널 시장의 약 20%만 점유한다면 연간 약 1조4000억원 대의 매출을 기대해 볼 수 있다.

계약 조건에 따르면 테바는 셀트리온헬스케어에 선급 라이선스 금액으로 1억6000만불(한화 약 1767억원)을 지급하고 향후 두 제품의 상업화에 따른 수익을 셀트리온헬스케어와 배분하기로 했다. 단 선급 라이선스 금액 중 6000만불은 진행 상황에 따라 반환되거나 향후 공급 물량에 대한 선급금으로 전환이 가능한 조건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선발 제품인 램시마가 유럽 시장에서 40% 이상의 점유율을 달성하는 등 선전하면서 다수의 글로벌 제약사들이 트룩시마와 허쥬마의 북미 지역 판권 확보에 관심을 보여왔다”며 “내부 검토 결과 이미 세계 제약시장에서 확실한 영업력과 유통 역량이 검증된 테바가 트룩시마와 허쥬마의 유통 마케팅 적임자로 선정됐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