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태풍 피해고객 보험료ㆍ대출금 납입 유예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신한생명이 지진과 태풍 ‘차바’로 피해를 입은 고객에게 보험료 납입과 대출금 상환을 유예하는 금융지원을 하기로 했다. 재난재해 피해 고객이 보험금을 신청하면 최대한 신속히 지급한다는 방침도 밝혔다.

7일 신한생명에 따르면 피해 고객들은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 동일하게 보장을 받으면서 보험료 납입이 유예된다. 유예한 보험료는 내년 3월에 일시금으로 납입하거나 8월까지 6개월간 분할 납입할 수 있다.

보험계약대출 이자와 융자대출 원리금 상환도 똑같이 납입 유예와 분할 납부가 가능하다.

해당 고객은 11월 말까지 지점이나 고객플라자를 방문하거나 설계사 등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