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도어, ‘패션으로의 복귀’ 선언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아웃도어가 일상부터 여가를 아우르는 ‘라이프스타일 웨어’로서의 변화를 꾀하며 패션으로 복귀를 선언했다.

7일 아웃도어 업계에 따르면 주요 아웃도어 브랜드들은 가울, 겨울 시즌을 맞아 스타일을 강조한 신제품을 대거 선보였다. 아울러 TV 캠페인 등 광고와 프로모션도 한 층 트렌디해졌다.


LF(대표 오규식)가 전개하는 프랑스 정통 아웃도어 브랜드 라푸마는 7일 이번 겨울 주력 패딩 아이템 샬레(chalet)의 TV 광고를 공개했다. 샬레 광고 영상은 헝가리 부다페스트를 배경으로 샬레를 입은 여성 모델의 세련된 보습을 담았다. ‘라푸마 샬레로 숨막히는 프렌치 아웃핏’이라는 문구를 통해 영상은 인체가 가진 아름다움을 돋보이게 하는 핏(fit)과 미니멀한 디테일로 차별성을 강조하고, ‘겨울에도 섹시해 보일 수 있는 라푸마 샬레’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라푸마 이번 시즌 캠페인의 슬로건 ‘스타일로 회복하다’는 그 동안 아웃도어 의류가 기술력과 기능성에 집중해왔으나 고객에게 차별화할 수 있는 가치는 결국 스타일이라는 의미다. 지난 29일 공개한 2016년 가을 겨울 TV 티저 광고에서도 강렬한 인상의 모델이 ‘라푸마의 반격은 지금부터’라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라푸마의 프렌치 아웃핏을 통해 스타일이 돋보이는 제품을 선보일 것임을 암시한 것이다.

네파도 스파이더 다운 광고 영상을 통해 시크한 슬림 다운 스타일을 제시했고, 밀레는 헬리움 다운 TV 광고에서 경량성과 슬림한 라인을 강조했다.

이젠벅은 도심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데일리 아웃도어룩 화보를 선보였으며,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은 알포드 항공점퍼로 도심 캐주얼룩을 연출했다. 코오롱 스포츠도 캐주얼한 느낌을 살린 키퍼 이글 보머 재킷을 화보와 함께 출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