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7 에어팟과 별도 무선이어폰 3종 출시?

애플 이어폰 3종 세트

애플이 아이폰7 출시 직후 ‘에어팟’과 별도의 무선이어폰을 선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6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 4일 국립전파연구원에서 무선이어폰 3종에 대한 신규 적합성 평가를 거쳐 전파인증을 받았다. 모델명은 ‘A1523′, ‘A1722′, ‘A1747′ 등이다.

전자 제품이 전파인증을 통과하면 통상 1주일 안에 출시가 가능하지만, 제조사가 재고 상황이나 마케팅 전략에 따라 임의로 날짜를 조정할 수 있으므로 정확한 출시일은 예측하기 어렵다.다만, 아이폰7 출시 직후 단계적으로 출시할 가능성이 크다.

애플이 지난 8월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에 등록한 설계도를 보면, A1747은 ‘파워비츠3′(Powerbeats3, 사진)와 동일한 모델로 보인다. 미국에서 연내 출시가 예고된 이어폰이다.

파워비츠3는 이어폰 스피커를 귓바퀴 바깥쪽으로 걸 수 있고, 두 스피커를 선으로 연결해 목에 걸 수도 있도록 설계됐다. 에어팟과 달리 이어폰을 분실할 위험이 현저히 낮은 셈이다.A1523과 A1722는 모양이 같다. 귀 한쪽에만 착용하는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보이는데, 양쪽이 다 있는 에어팟과는 차이가 있다.

이에 앞서 애플은 아이폰7에서 이어폰 연결 구멍을 없애는 대신 무선이어폰인 에어팟을 처음 선보였다. 애플 기기와 쉽게 연결해 다양한 기능을 사용할 수 있지만, 가격이 비싸고 디자인이 세련되지 못했다는 악평을 들었다.특히 기존 이어폰에서 선만 없앤 듯한 매우 단순한 모양 때문에 활동 중에 잃어버리기에 십상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새로 전파인증을 통과한 A1747 모델은 이런 소비자들의 우려를 잠재우는 대안이 될 수 있다.엄밀히 따지면 파워비츠3 등은 애플이 아닌 음향기기 전문회사 비츠 제품이지만, 애플이 2014년 비츠를 인수한 만큼 에어팟 못지않게 애플 기기와 원활히 연동될 것으로 보인다.다른 무선이어폰들이 에어팟 시장을 잠식하는 ‘카니발라이제이션’(cannibalization) 효과가 발생할 수 있기에 일정한 시차를 두고 차례로 출시될 수 있다는 게 업계 관측이다.한 전자업계 관계자는 “애플의 다양한 무선이어폰이 조만간 국내 시장에도 출시될 가능성이 크다”며 “에어팟 구매를 망설이던 소비자들의 선택권이 넓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