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로 인하여’는 일본어투…교과서 외래어 우리말로 바꿔나간다

교육부, 순화어 목록 개발중

교과서에 있는 일본식 한자어와 외래어를 우리말로 다듬는 작업이 시작된다.

교육부는 내년부터 적용되는 2015개정 교육과정의 새 교과서 집필에 활용할 수 있는 ‘순화어 목록’을 개발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초ㆍ중ㆍ고교 교과서에서 여전히 많이 쓰이는 일본어 투 한자어와 외래어 등을 우리말로 바꾸겠다는 의도다. 2015 개정 교육과정은 내년 초등학교 1∼2학년을 시작으로 2018년 초등 3∼4학년과 중1ㆍ고1, 2019년 초등 5∼6학년과 중2ㆍ고2, 2020년 중3ㆍ고3에 적용된다.

교과서에서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일본어 투 표현은 ‘∼에 대하여’인 것으로 나타났다.

예컨대 초등학교 4학년 도덕 교과서 36쪽의 ‘인터넷 예절이 중요한 이유에 대하여 함께 생각해 봅시다’를 ‘인터넷 예절이 중요한 이유를 생각해 봅시다’로 바꾸겠다는 것이다.

또 ‘∼으로 인하여’와 ‘∼의 경우’, ‘∼적(的)’도 많이 쓰이는 일본어 투로 꼽혔다.

과학 5-2 교과서 31쪽의 ‘안개나 우박, 태풍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하여 인공 강우에 대하여 연구하고 있습니다…인위적으로 날씨를 조절하는 것이 사람과 자연에 해가 되지 않도록 앞으로 많은 연구가 필요합니다’는 ‘안개나 우박, 태풍의 피해를 줄이기 위하여 인공 강우를 연구합니다…사람의 힘으로 날씨를 조절하는 방법은 사람과 자연에 해가 되지 않는 방향으로 연구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로 수정된다. 또 ‘할인’은 ‘덜이’, ‘외출’은 ‘나들이’, ‘소감’은 ‘느낀 바’, ‘이유’는 ‘까닭’, ‘의미’는 ‘뜻’, ‘노트’는 ‘공책’, ‘발코니’는 ‘난간’ 등으로 다듬을 수 있다고 연구진은 제안했다.

이에 대해 일반인들의 의견은 분분하다. 여전히 남아있는 일본식 어투를 뿌리 뽑아야 한다며 찬성하는 쪽과 일상생활에서 오랫동안 사용해 온 익숙한 단어를 굳이 어색하게 바꿀 필요가 있느냐는 의견이 맞서고 있다.

교육부는 다음달 토론회 등을 거쳐 순화어 목록을 확정하고, 이를 교과서 집필에 활용할 계획이다.

조범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