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대만 플라스틱업체 전남 광양만권 산업시찰

[헤럴드경제(무안)=박대성기자]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청장 권오봉)이 6,7일 이틀간 2016 극동아시아 플라스틱업계 컨퍼런스와 연계한 광양만권 산업시찰을 추진했다.

이번 시찰단에는 일본, 대만 등 플라스틱업체 32개사가 참가했으며, 포스코, 여수국가산단 및 광양항, 율촌산단과 세풍산단 기능성화학소재클러스터 조성 현장설명회가 열렸다.

광양만권 산업시찰단장으로 참가한 일본플라스틱연맹의 기시무라(岸村)전무이사는 일본기업 회원사 11개 업체와 함께 방문, 여수산단 및 광양항의 잘 갖춰진 인프라에 만족하며 일본플라스틱 회원사에 세풍산단을 소개키로 했다고 광양경제청은 설명했다.

이 연맹은 일본내 화학제품의 원료에서 제품까지 취급하고 있는 47개 플라스틱협회 등 단체들이 참여한 전국 규모의 조직이다.

아울러, 대만플라스틱공업공회 소속 18개 회원사를 인솔해 참여한 차이밍중(蔡明忠)이사장은 광양항의 우수한 물류 인프라의 주시하며 한·중·일 공동 제품개발 및 시장공유 방향으로 활용하면 성공적인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올해로 제41회를 맞이한 극동아시아 플라스틱업계 컨퍼런스는 주로 아시아권 플라스틱업계로 대표되는 화학소재 제품 수급과 안전관리를 위하여 설립된 협의회로 격년제로 한국, 일본, 대만 등 3국이 순차로 본 컨퍼런스를 개최하며 교류하고 있다. 

권오봉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이 일본과 대만 기업체 관계자들을 상대로 투자유치 활동을 벌이고 있다.[사진=광양만권경제청]

이번 서울대회 개최와 연계해 컨퍼런스 개최 이래 처음으로 수도권을 벗어나 지반산업단지 현장시찰을 기획했다.

권오봉 광양만권경제청장은 “광양항을 중심으로 한·중·일 삼국간 항만물류의 거점 구축과 여수국가산단의 원자재를 활용한 원활한 신규 제품개발 및 생산시스템의 도입을 지원하기 위해 융·복합소재 실증화지원센터 등 실질적인 입주기업 지원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고 있다”며 “

시찰단에 세풍산단의 기능성화학소재클러스터, 바이오패키징단지, 외국인전용단지 등을 입주 유망기업으로 소개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