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몰카’라는 단어, 수사 어디에도 없었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검찰에 최종 무혐의 처분을 받은 정준영 측이 정준영의 이 같은 수사 결과와 향후 활동에 대한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6일 정준영의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는 “금일 검찰로부터 정준영 군이 무혐의 처분됐음을 공식 통보 받았으며, 정준영 군의 무혐의 결론에 대한 내용이 몰래카메라 혐의가 아님을 정확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의사에 반하는 동영상 촬영에 대한 성적 수치심으로 피소됐던 건으로 이 부분이 이번 수사 과정을 통해 현재 무혐의로 최종 결론이 났다”며 “몰래카메라라는 단어는 수사 과정 중 어디에도 없었으며 이 또한 고소인이 소를 취하하고 고소를 뒷받침 할만한 해당 영상이 없었다고 사실과 다른 부분을 바로 잡았다”고 설명했다.

소속사의 이같은 입장은 ‘몰래카메라’라는 단어에서 연상되는 범죄 행위 일체가 없었음을 분명히 밝혀 혹시 있을지 모를 억측을 철저히 배제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정준영의 향후 활동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진 바가 없으며 신중히 논의 후 다시 입장을 전하도록 하겠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이하 공식입장 전문

정준영의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에서 가수 정준영의 무혐의 결론에 대한 공식 입장을 전해 드립니다

금일 검찰로부터 정준영 군이 무혐의 처분됐음을 공식 통보 받았으며, 현재 정준영 군의 무혐의 결론에 대한 내용이 몰래카메라 혐의가 아님을 정확히 말씀 드리는 바입니다.

의사에 반하는 동영상 촬영에 대한 성적 수치심으로 피소됐던 건으로 이 부분이 이번 수사 과정을 통해 현재 무혐의로 최종 결론이 나게 되었습니다.

몰래카메라라는 단어는 수사 과정 중에 어디에도 없었으며 이 또한 고소인이 소를 취하하고 고소를 뒷받침 할만한 해당 영상이 없었으며 사실과 다른 부분을 바로 잡았습니다. 이에 몰래카메라 혐의라고 해주신 매체에 대해서는 정중히 정정을 요하는 바입니다

아울러 향후 활동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진 바가 없으며 신중히 논의 후 다시 입장을 전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은 사과 말씀 드립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