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김제동 국감 해 띄워줄 일 있냐”…발 빼는 새누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영창 논란’에 휩싸인 김제동의 국감 증인 채택 논란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7일 정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제동을 뭐 그렇게 띄워 줄 일 있느냐”는 반응을 보였다고 문화일보가 보도했다.


그는 “‘김제동 국감’을 할 만큼 국방위가 한가하지 않다”면서 “우리 군이 그렇게 막무가내식 군대가 아닌데 그렇게 묘사가 되니까 바로잡겠다는 취지에서 한 얘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 원내대표는 “김 씨, 그 양반이 영향력 있는 사람이니까 코미디를 하든 개그를 하든 그렇게 믿을 수 있는 사람들이 많지 않냐”면서 “사실 관계를 좀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 생각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승주 새누리당 의원은 지난 5일 국감에서 “군 사령관의 아내에게 아주머니라고 해서 13일간 영창에 다녀왔다”고 한 김제동의 발언에 대해 “군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며 국감 증인 채택을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

정진석 “김제동 국감 해 띄워줄 일 있냐”…발 빼는 새누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영창 논란’에 휩싸인 김제동의 국감 증인 채택 논란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7일 정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제동을 뭐 그렇게 띄워 줄 일 있느냐”는 반응을 보였다고 문화일보가 보도했다.

그는 “‘김제동 국감’을 할 만큼 국방위가 한가하지 않다”면서 “우리 군이 그렇게 막무가내식 군대가 아닌데 그렇게 묘사가 되니까 바로잡겠다는 취지에서 한 얘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 원내대표는 “김 씨, 그 양반이 영향력 있는 사람이니까 코미디를 하든 개그를 하든 그렇게 믿을 수 있는 사람들이 많지 않냐”면서 “사실 관계를 좀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 생각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승주 새누리당 의원은 지난 5일 국감에서 “군 사령관의 아내에게 아주머니라고 해서 13일간 영창에 다녀왔다”고 한 김제동의 발언에 대해 “군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며 국감 증인 채택을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