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교육감, 국감서 측근 비리 출판기념회 강제동원 논란 ‘질타’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국정감사에서 최측근 비리 논란과 출판기념회 참석자 강제 동원 의혹 등에 대해 추궁당했다.

6일 국회에서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시교육청 국감이 열린 가운데 여당 의원들은 최근 건설업자에게 뒷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전 비서실장 등 측근 비리에 대해 조희연 교육감을 질타했다.

한선교 새누리당 의원은 “비서실장이 구속된 과정에서 조 교육감이 징계에 관대하려 했다는 논란이 있다. 수사중인 상황에서 의원면직을 미루는 것이 맞지 않나”고 추궁했다.


특히 “조현우 비서실장이 사표를 냈고 박춘란 부교육감이 이를 받아줬는데, 실수를 저지른 부교육감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당 의원들은 또 조희연 교육감이 지난달 2일 출판기념회를 열고 교사들을 강제동원했다는 의혹에 대해 공세를 높였다.

전희경 새누리당 의원은 “책 5권의 정가만 13만원이다. 700~800명이 왔고 한세트씩만 사도 1억원이 넘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교육감 명의로 출판사 초청 문자메시지를 보낸 데 대해 “5만4600여명에 대한 임용권한, 8조3000억원의 예산을 다루는 교육감이 출판기념회를 열고 문자를 보냈는데 부담을 안느끼는 게 맞느냐”고 추궁했다.

한편 이날 교문위 국감은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의혹과 관련해 최순실과 차은택 증인 채택을 놓고 여야 의원들이 공방을 벌이다 여당 의원들이 집단 퇴장하는 파행을 겪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