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 모는 ‘고수익 알바’ 임상시험…최근 3년간 사상자 161명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고수익 알바로 통하는 임상시험에 참가해 입원하거나 사망한 사람이 161명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3년간 건강한 사람도 참여할 수 있는 1상 임상시험에 참가한 4996명 중 ‘이상약물반응’으로 입원한 경우가 161건이며, 이 중 사망사고도 7건이나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임상시험은 의약품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확인하고자 이상반응을 조사하는 시험으로 사례비가 30만원에서 100만원 정도까지 다양하고 위험성이 높을수록 높은 금액을 지급하여 급하게 돈이 필요한 청년들에게 뿌리치기 어려운 유혹이다. 


게다가. 임상시험에 참가하려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어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는 임상시험 참여자를 모집하는 사이트를 쉽게 접할 수 있다.

식약처가 관리하는 ‘이상약물반응’은 시험 약물과 인과관계가 있는 경우에만 보고받고 있다. 이상반응이 생겼지만, 약물과 인과관계가 없다고 판단되거나 증명하기 어려운 경우 인정받을 수 없다.

상황이 이러한 데도 지난해 8월 보건복지부는 임상시험 5대 강국 도약을 위한 ‘임상시험 글로벌 경쟁력 강화방안’을 발표하면서 임상시험에 ‘저소득층 참여를 확대’하겠다고 언급해 비난을 받기도 했다.

권 의원은 “생동성시험과 임상시험에서 의약품과 인과관계가 밝혀지지 못한 이상반응에 대해서도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횟수를 제한하거나 부작용 안내의 관리ㆍ감독 등에도 식약처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