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3 학생, 뺨 때린 동급생에게 문구용칼 휘둘러

[헤럴드경제] 중학교 3학년 학생이 동급생에게 문구용 칼을 휘둘러 상처를 입히는 사건이 발생했다.

6일 오전 11시께 경기도 평택시의 한 중학교에서 3학년 A(15)군은 같은 학년 B(15)군에게 문구용 칼을 휘둘러 목과 머리 등에 상처를 입혔다. B군은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 발생 전 B군과 쌍둥이 동생 C군은 A군이 최근 B군의 험담을 했다는 이유로 A군을 복도로 불러냈다. 이 자리에서 B군이 A군의 뺨을 한차례 때리자, 이에 격분한 A군이 휘두른 문구용 칼에 B군이 찔린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C군은 B군이 흉기에 찔리자 A군을 주먹 등으로 폭행, 이 과정에서 A군도 함께 경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군의 치료가 끝나는 대로 정확한 경위를 파악할 예정으로, 현장에 있던 A군, B군, C군을 모두 형사입건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