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1∼4호선 비상탈출 막는 스크린도어 광고판 철거

-이달말부터 광고판 1076대 철거작업

-15개 역 고정문→비상문으로 교체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 지하철 1∼4호선에서 비상 탈출시 방해가 되는 스크린도어(승강장안전문) 광고판이 대폭 철거되고 출ㆍ퇴근시 차내 혼잡도가 높은 고밀도 역사 등 15역의 고정문은 선로 쪽에서 열리는 비상문으로 바뀐다.

서울메트로는 이달말부터 1~4호선 스크린도어 광고판 1076대를 떼어낸다고 7일 밝혔다. 전체 광고판 1666대(민간 제외) 중 64.6%다. 비상시 벽체 때문에 차내에서 선로쪽 탈출이 어려운 섬식 승강장부터 순차적으로 철거된다. 최근에 작업을 마친 5~8호선 1093대를 포함할 경우 서울지하철 1~8호선 전체 광고판 중 약 45%를 없애게 된다.

광고판 철거는 서울메트로가 지난 5월 하청업체 직원 김모(19) 씨 구의역에서 스크린도어를 정비하다 숨진 사고에 대한 재발 방지 안전대책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서울메트로는 “광고판 철거로 스크린도어에 대한 우려와 시민들의 불안감을 크게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고정문 개선 대상 15역은 국토교통부의 용역 결과를 반영해 출ㆍ퇴근시 차내 혼잡도가 높은 2호선 7개 역, 3호선 2개 역, 4호선 6개 역이다. 서울메트로는는 지난 4월에 시범사업으로 3호선 독립문역과 홍제역을 개선 완료한 바 있다.

스크린도어 개선에 총 200억원 이상의 투자되는 된다. 개선이 시급한 15개 역은 사업자 부담으로 내년 4월말까지 완료하고, 나머지 104개 역사는 국비ㆍ시비 지원과 연계해 단계적으로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김태호 서울메트로 사장은 “시민 안전을 위해 승강장안전문 개선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며 “다만 광고판 철거 등으로 향후 광고수입 감소가 불가피할 뿐만 아니라 공사의 부족한 재정으로 막대한 투자비를 모두 감당할 수 없는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