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산주 원조 보해 ‘부라더 소다’ 美 수출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기자] 주류전문기업 보해양조(대표이사 임지선)의 탄산주 ‘부라더#소다’가 출시 1년 만에 미국 시장에 진출한다.

보해양조에 따르면 지난 8월 중순경부터 ‘부라더#소다’ 밀키소다 맛 4만5000여병을 수출해왔으며 현지 교민과 미국인들의 호응이 높아 4만5000병 추가수출에 나섰다.

추가 물량은 이달 중순경에 현지에 도착해 10월 말부터 캘리포니아 주를 비롯, 워싱턴, 네바다, 텍사스, 일리노이, 조지아 등 5개주에 유통될 예정이다.


이번 수출은 젊은 소비자를 중심으로 SNS 등 온라인 상에서 부라더#소다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면서 이를 확인한 미국 교민들의 적극적인 요청으로 이뤄졌다.

보해양조는 소비자들이 지인을 통해 한국에서 부라더#소다를 직접 공수하거나 고객상담실로 문의하는 사례가 늘어 수출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1차 수출 후, 부라더#소다를 구매한 현지인들이 자신의 SNS 계정에 인증 사진을 올리거나 구매처 확대와 추가 입고를 원하는 등 수요가 증가해 미국 출시 두 달 만에 2차 수출을 진행하게 됐다.

제품의 맛과 알코올 함량은 국내용 부라더#소다와 동일하지만 해외 수출용임을 감안해 디자인에 변화를 줬다.

국내용 부라더#소다는 생산지인 전남 장성의 상징물인 단풍잎 로고로 제품의 정체성을 강조한 한편, 해외용은 문화적 보편성과 해외 소비자들의 브랜드 인지 등 글로벌 정서를 고려해 소통의 상징인 해시태그(#) 표시를 전면에 부각했다는 설명이다.

향후 보해양조㈜는 미국 시장에서의 부라더#소다 판매량 추이에 따라 수출량과 진출 지역을 확대할 계획으로, K-푸드(K-Food)의 열풍을 타고 해외에서도 한국 주류의 저력을 알리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부라더#소다는 지난해 9월에 출시한 알코올 3도의 탄산주로 국내 주류시장에 새로운 장르를 연 제품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