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⑨-관악 난곡동 주사랑공동체의 작은 아기상자]


24시간 교대로 지키는 상담사가 포대기에 싸인 신생아를 안고 들어와 최초 상태 그대로 사진을 찍는다. 훗날 아이가 부모를 찾을 때 중요한 단서가 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