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카타르에 3-2 역전승…승점 3 추가

[헤럴드경제]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3차전에서 한국이 카타르에 역전승했다. 월드컵 축구대표팀은 대표팀은 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카타르 전에서 3대 2로 승리를 거두며 현재까지 최종예선 2승 1무를 기록케 됐다.

석현준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한 4-1-4-1 전술을 꺼내 든 한국은 전반 11분에 선제골을 뽑아내며 분위기를 주도했다. 하지만 전반 15분 페널티 지역에 침투한 세바스티안 소리아를 수비하는 과정에서 홍정호의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내주면서 경기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전반전 종료를 앞둔 45분에는 소리아가 역전 골을 넣으면서 2대 1로 전반을 마무리 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후반 전을 시작하며 석현준을 빼고 김신욱을 투입, 후반 11분 지동원의 동점골로 다시 2대 2 상황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한국은 후반 13분 손흥민의 오른발 슈팅으로 카타르를 역전했다.

후반 21분에는 홍정호가 두번째 옐로카드를 받으며 퇴장당하며 수적 열세에 몰리기도 했지만 경기 종료까지 승리를 지켰다. 한국은 오는 11일 아시아 최강 이란과 4차전을 치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