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147억원짜리 ‘공기부양정’ 1년간 창고에 방치…비상시 대안 없어

-지난해 8월 충돌사고 후 현재까지 수리 안돼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해양경비안전본부가 147억여원의 예산을 들여 도입한 공기부양정이 최근 1년간 창고에서 방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강석호 새누리당 의원이 국민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8월 19일 임무수행 중 충돌사고가 발생한 ‘H-09 공기부양정’<사진>이 현재까지 수리계약도 체결하지 못한 채 영종도 격납고에 대기 중이다.


H-09정은 길이 30.9m, 폭 15.0m, 최대속력 40노트에 200명이 탑승할 수 있는 다목적 대형 공기부양정이다. 영국 그리푼호버워크사가 제작해 2014년 12월 납품했으며, 납품단가는 147억원이다.

당초 해경은 2010년 북한 연평도 포격사건 당시 “서해 5도 안보상황 발생시 인력ㆍ물자수송 등 신속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공기부양정을 도입을 추진했다.

그러나 도입 8개월만인 지난해 8월 19일 영종도 삼목 선착장 인근 해상에서 해상부이에 계류 중인 무등화 정박 도선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경은 올 11월초에 업체선정ㆍ계약체결을 진행하고, 공기부양정의 수리가 완료되면 내년 8월 시운전과 준공검사를 한다는 방침이다. 거액의 국고를 들여 도입한 장비가 사실상 2년 이상 창고에서 놀게 되는 셈이다.

특히 해당 공기부양정은 보험에도 가입돼 있지 않아 53억원(제조사 견적)에 달하는 수리비용을 전액 국비로 부담해야 할 상황인 것으로 확인됐다.

강 의원은 “최근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강행하면서 남북관계가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며 “안보상황 발생 시 인력 수송용으로 사용하겠다고 도입한 선박이 2년 동안이나 창고에 방치되는 것은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