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예원이 흑역사로 놀 수 있도록 판 깔아주는 유재석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 기자]‘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예원이 오뚝이같은 매력을 뽐내며 성공적인 복귀식을 치렀다.

KBS 2TV ′해피투게더3′ 7일 방송은 ‘신천종홍예’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믿고 보는 만렙 예능꾼들인 신지-천명훈-김종민-홍진영-예원이 출연했다.


오랜만에 지상파 토크쇼에 복귀한 예원이 흑역사마저도 웃음으로 승화시켰다. 예원은 유재석이 “공중파는 첫 출연 아니냐? ‘토토가’ 이후 처음 보는 것 같다”고 이야기하자 “아 진짜요? 아 말도 안돼”라면서 왕년의 트레이드 마크였던 ‘기계적인 리액션’을 쏟아내며 녹슬지 않은 예능감을 드러냈다. 이어 MC들이 함께 출연한 신지와 홍진영을 가리키며 장난스레 “언니들 마음에 안 들어요?”라고 묻자, 머리 위로 하트를 그려 보이며 특유의 밝은 에너지로 오프닝을 열였다.

예원은 과거 ‘반말 논란’에 얽힌 이야기들을 꺼내놔 관심을 모았다. 예원은 당시 논란에 대해 스스럼없이 언급하는 분위기에 당황하며 “대놓고 막 이야기를 하네요? 다들 쉬쉬할 줄 알았는데 놀랐다”고 밝힌 뒤 스스로 뒷이야기들을 털어놨다. 특히 예원은 유재석에게 사과 전화를 받았음을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과거 유재석이 예원에게 캐릭터를 만들어주기 위해 “거짓말 좀 하지마”라고 말한 것이 논란 당시 재조명되며 ‘성지글’처럼 기사화된 것. 이에 유재석은 “예견하고 한 말은 아닌데 계속 기사가 나다 보니까 내가 예견을 한 건가 싶기도 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예원은 ‘우결’ 파트너였던 헨리가 위로를 많이 해줬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헨리가 자신에게 “너 그래도 댓글이 많지만 되게 유명해졌다. 대통령보다 댓글이 더 많이 달렸다”면서 과도하게 긍정적이었던 헨리의 위로법을 회상해 폭소를 유발했다. 나아가 예원은 “제 일로 인해서 언급되신 분이 많다”며 연예계 대표 센언니로 회자되는 신지, 서인영에게도 미안함을 드러냈다. 이에 또 다시 강제소환 당한 신지는 예원을 향해 “너 나 맘에 안 드니?”라고 장난스레 반격해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한편 예원은 김종민과 핑크빛 기류를 형성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김종민이 예원에게 “알아보고 싶다”면서 호감을 드러낸 것. 이에 예원은 또 다시 ‘기계적인 리액션’을 꺼내며, 마치 남 이야기를 하듯 방청객 모드에 돌입해 웃음을 안겼다. 더욱이 예원은 “같은 김씨지 않냐”며 뜬금없이 동성동본 문제를 꺼내며 철벽을 쳤다. 예원은 김종민에게 홍진영의 트레이드 마크인 ‘종민이 너어~’ 애교를 보여달라는 유재석의 요청에 “저 반말하면 안돼서”라고 대응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예원의 예능 복귀식이 유쾌하게 펼쳐질 수 있었던 것은 ‘해투’ 특유의 편안하면서도 자유스러운 토크 분위기와 게스트의 캐릭터를 극대화 시켜줄 수 있는 장을 만들어주는 MC 유재석의 진행능력이 주요했다. 논란 이후 공중파 토크쇼에 첫 출연하는 만큼 부담이 많았을 예원이 ‘해투’의 안락하고 포용적인 분위기 속에서 금세 명랑한 캐릭터로 돌아와 과거의 예능감을 되살린 것.

따라서 예원은 예능 컴백은 성공적이었지만 지속가능한 활동이 관건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예능에서 어필할 수 있는 차별화된 콘텐츠 개발이 필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