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태풍피해복구 성금 50억 통큰 지원…차량 무상점검도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태풍 ‘차바’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해 50억원의 수해복구 성금을 기탁한다고 7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이번 태풍으로 인한 이재민 피해 복구에 사용될 수 있도록 50억원의 성금을 울산시청에 전달했다. 전달된 성금은 태풍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과 이재민들을 위해 사용된다.

또 현대차그룹은 성금 기탁과 함께 피해지역에 하루 평균 1000㎏ 규모 세탁물을 처리할 수 있는 ‘도시형 세탁구호차량’ 3대를 투입해 주민들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현대차그룹은 피해 지역에 생수, 라면 등 기본 생필품을 지원하며 태풍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재민들의 불편을 최소화 하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아울러 현대ㆍ기아차는 이달 31일까지 태풍으로 침수 등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위해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를 제공하는 수해 특별점검 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현대ㆍ기아차는 서비스 기간 동안 수해 차량의 엔진ㆍ변속기 등 주요 부품에 대해 무상 점검을 실시하고, 차량을 입고해 수리할 경우 수리 비용의 최대 50%를 할인해준다.

또한 수해 차량을 입고해 렌터카를 대여할 경우 최대 10일간 렌터카 사용료의 50%를 지원한다.

그룹 관계자는 “성금 기탁, 세탁 지원, 피해 차량 무상점검 등의 활동이 이번 태풍 ‘차바’로 인해 피해를 입은 수재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고 아픔을 나눌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