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한ㆍ중 국제공동기술개발사업 정부과제 선정

-중국 노스랜드사와의 합작법인 ‘휴온랜드’로 점안제 시장 공략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휴온스(대표 전재갑)는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 산하 기관인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 지원하는 ‘한중 국제공동기술개발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이 연구 사업은 한국과 중국 양 국가에서 공동 투자되는 R&D사업이며 양 국가 기관이 자금을 각각 지원한다.

휴온스는 중국 바이오 기업인 노스랜드(Northland)와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중국 GMP(우수의약품 제조관리기준)에 적합한 BFS(일회용 점안제 용기) 무균 점안제 생산기술을 연구하며 해당 기술이 적용된 점안제 의약품 등록을 목표로 하고 있다.

중국은 2010년 점안제의 GMP 수준을 유럽과 미국 수준으로 강화하면서 중국 내 대부분의 점안제 생산 업체가 생산을 중단해 공급이 부족한 상황이다.

휴온스는 이번 지원 사업을 통해 중국 내 점안제 생산 및 품목 수요를 충족시키고 2011년 기준 약 80억 위안(약 1조4000억원)으로 추산되는 중국 점안제 시장 진출이 예상된다.

휴온스는 중국 점안제 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교두보로 중국 노스랜드사와 합작법인인 휴온랜드를 설립했다. 중국 북경 통주약품 생산기지에 14년 7월 GMP 공장을 준공했으며 올해 10월 GMP 승인이 예정되어 있다.

엄기안 휴온스 연구개발본부 부사장은 “노스랜드와 공동연구개발을 통해 휴온스가 보유한 우수한 점안제 기술을 실제 제품에 적용, 중국 점안제 시장 점유율을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