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0명 탈 퍼레이드…7~9일 노원 탈축제 개막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하회탈, 사자탈, 도깨비탈…. 북서울미술관~노원역 일대에 수천개 탈이 쏟아진다. 행렬간 펼쳐지는 다채로운 공연은 방문객 혼을 쏙 빼놓는다.

서울 노원구(구청장 김성환)은 7~9일 3일간 탈축제를 열어 가을 축제기간 대미를 장식한다고 밝혔다.

축제 하이라이트는 8일 북서울미술관~노원역 사거리 2.1km 구간에 선보이는 탈 퍼레이드로, 주민 6000여명이 각양각색 탈을 쓰고 행렬에 동참한다.

행렬 곳곳에는 육군사관학교 군악대, 염광고등학교 마칭밴드 등 각종 공연도 펼쳐진다. 서울경찰청 기마대와 태릉선수촌 국가대표가 참여하는 카 퍼레이드도 진행, 색다른 볼거리를 전한다.

구간 중간에는 댄스존, 촬영존, 파이팅존 등 5개 이벤트존이 주민과 방문객을 기다린다. 또 고급 에코백, 연극 관람권, 영화예매권 등을 두고 경품 이벤트도 진행한다.


축제 본행사 전날인 7일은 노원역 문화의 거리 야외무대를 중심으로 전야제가 꾸며진다. 전국 20개 비보이팀이 개성있는 탈을 쓰고 비보이 배틀을 진행,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행사 막이 오르는 8일에는 탈 퍼레이드 외에도 주무대, 마당무대, 마들농요 체험장, 문화의 거리 야외무대 등 다양한 공연장이 마련된다. 구는 각 공연장을 통해 ▷봉산탈춤 ▷예도통천 공연 ▷전국 청소년 댄스경연대회 영마스크 페스티벌 등을 개최한다.

이날 저녁에 진행하는 ‘마들 탈 가요제’도 시선을 끈다. 복면가왕처럼 탈을 쓴 참가자들이 열띤 공연을 펼치는 마들 탈 가요제는 방문객에게 호기심과 긴장감을 동시에 선사한다. 아울러 구는 소찬휘, 박현빈, 연지후 등 유명가수 축하공연도 함께 마련해 무대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마지막 날인 9일에는 동나무근린공원 내 시립북서울미술관에서 ‘저녁노을콘서트’가 행사 마지막을 장식한다.

한편 구는 주민과 방문객 누구든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부스도 준비했다. 특히 태릉선수촌 코너에서는 올림픽 메달수상 체험과 국가대표 간식 맛보기 체험 등 이색 경험을 즐길 수 있다.

김성환 구청장은 “올해 4번째를 맞는 노원 탈축제는 남녀노소 누구든 다양한 탈을 쓰고 참여할 수 있다”며 “탈로 하나되는 행복한 축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