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억 예산 계획 있나?” 김용석, 박원순 ‘서울시립대 등록금 0원’ 발언 비판

-김용석 서울시의원 “선수 입장 끝났는데 경기규칙 바꾼다는 말” 지적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내년부터 서울시립대 등록금 면제를 검토한다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언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서울시의회 김용석(국민의당 서초4) 의원은 7일 보도자료에서 “내년도 대학입시요강이 확정되고 수시전형 원서접수가 마감된 시점에 박원순 시장이 내년도 대학 선택에 영향을 미치는 사안을 말한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대학입시 정보는 충분한 시간을 두고 사전 공지돼야 하는 것”이라며“선수 입장이 끝났는데 경기 규칙을 바꾼다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박 시장은 6일 자신의 SNS 방송 ‘원순씨의 X파일’에서 “우리도 내년부터 (시립대) 전액 면제할까 봐요”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노량진 고시촌에서 공무원 시험 준비생들과 함께 한 이날 방송에서 조선시대 성균관 학비가 무료였다는 말에 이같이 답했다. 박 시장은 청년이 미래라며 “오늘 심각하게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시립대 등록금을 완전히 면제하려면 1년에 약 190억원, 4년에 800억원 가까운 돈이 추가로 든다”며 “대규모 예산을 시립대에 더 주려면 중기지방재정계획 수립 때 고려했어야 하는데 내년도 계획에 충분히 반영됐는지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그는 “반값 등록금 정책 성과평가가 아직 끝나지 않은 시점에 내년 0원 등록금 얘기를 하는 것은 성급하다”고 비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