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최양희 장관 “이통3사 단말기 할부판매 수익 점검할 것”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미래창조과학부가 이동통신 3사의 단말기 할부 판매 수익 내역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은 7일 국회에서 열린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할부 이자 수수료) 실태조사를 실시하기 위해 이통사들에 이미 관련 자료를 요청했다”면서 “자료가 오면 (이자 수준이) 과도한지, 위반 여부가 있는 지 등을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앞서 최명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통사가 할부 판매를 통해 연간 1000억 원에 가까운 순이익을 내고 있다며, 이통사의 주머니로 들어가는 할부 이자가 단말기 신용보험료, 채권 추심비용 등을 감안해도 과도하게 많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 의원은 “이통사들은 단말기 할부 판매로 발생하는 수익이 전혀 없고, 해당 내용은 영업 비밀이라고 한다”며 “요금 산정 근거를 확인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진 미래부에서 이를 확인하고 대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