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간부, 부하 여직원과 부적절한 관계 해임”

[헤럴드경제]국민권익위원회에서 청렴연수원장을 지낸 A씨가 부하 여직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가 적발돼 해임됐다고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이 7일 밝혔다.

김 의원은 국감 보도자료를 통해 “인사혁신처 중앙징계위원회는 지난달 23일 국가공무원법상 품위유지 위반으로 A씨를 해임 의결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청렴성과 도덕성이 생명인 국민권익위원회 청렴연수원장이 품위유지위반으로 해임된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정부는 말로만 공직기강 점검을 강화할 게 아니라 실효성 있는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