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 증인 채택 무산…“까발릴까봐 두렵나” VS “시간 낭비다” 논란

[헤럴드경제=이슈섹션]여야의 반대로 김제동 씨의 국정감사 증인 채택이 무산된 것을 두고 네티즌들의 찬반 논쟁이 계속되고 있다. 

현안이 산적한데 김 씨 발언을 문제삼는 건 시간 낭비라는 지적이 나오는 반면 김 씨를 국감에 출석시켜 뒤틀린 군대 문화의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다. 

국회 국방위원회는 7일 합동참모본부 국감국회 국방위원회는 합동참모본부 국감을 앞두고 새누리당 백승주 의원이 제출한 김 씨의 일반 증인 출석 요구서를 여야 간사 간 사전 합의로 아예 안건으로 올리지 않기로 했다.

김영우 국방위원장은 “국감 전에 여야 간사들이 국방위 국감에 김 씨를 증인으로 출석시키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의견을 줬다”며 “가장 큰 이유는 국방현안이 쌓여있는 상황에서 연예인을 출석시켜서 발언하게 할 필요가 있겠느냐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위원장으로서 국감장을 연예인의 공연 무대로 만들 생각이 추호도 없음을 밝힌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또 “연예인의 개그 내용에 대해서 왈가왈부할 생각은 없지만, 허위사실을 개그 소재로 삼아서는 안 된다”면서 “군과 군의 가족에게 사죄해야 마땅하다”고 요구했다.

이어 그는 “국민과 국토를 지키며 헌신하는 군과 가족이 있다”며 “군과 군 가족의 명예를 생각한다면 방송 개그, 연예 개그 소재로 삼는 것은 정말 마땅치 않다”고 강조했다.

김 씨의 국감 증인 출석이 무산되자 네티즌들 사이에선 의견이 갈린다.
한쪽에선 “어이없는 일에 시간 낭비하지 마라”, “국감에서 할 얘기가 그리 없냐? 우병우, 미르ㆍ케이스포츠, 백남기 한두 개가 아닌데..”, “방산 비리나 파헤쳐라” 등의 의견을 보였다. 

일각에선 백 의원의 김 씨 증인 출석 요구를 두고 국감 물타기란 주장도 나왔다. 새누리당이 우병우 이석수 최순실 등의 국감 출석 반대를 가리기 위해 김 씨의 과거 발언을 쟁점화하고 있다는 것이다. 

반면 “김제동이 까발릴까봐 두렵나”, “이참에 군대에서 사병 부려먹는 문화 뿌리뽑아야”, “그런 군대에 어떻게 내 자식을 보낼 수 있나. (김제동의 발언이) 사실이라면 군이 두드려맞는 게 마땅하다” 등 김 씨를 국감 증인으로 출석시켜야 한다는 입장도 만만찮다. 

앞서 백 의원은 지난 5일 국방부 감사에서 김제동 씨가 방송을 통해 ‘군 사령관(육군 대장)의 배우자를 아주머니라고 호칭했다가 13일간 영창에 수감됐다’는 내용의 주장을 한 영상을 상영하고 “군 간부를 조롱한 영상으로 군 이미지를 실추하고 있다”며 한민구 국방부 장관에게 진상 파악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당시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이미 조사를 마쳤으나 김 씨가 영창을 다녀온 기록은 없다고 확인했다.

이와 관련, 김 씨는 6일 저녁 성남에서 열린 한 토크콘서트에서 자신의 영창 발언을 문제 삼은 백 의원에 대해 “우리끼리 웃자고 한 얘기를 죽자고 달려들면 답이 없다. 만약에 부르면 언제든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 그러나 준비 단단히 하시고 감당할 수 있는지 잘 생각하길 바란다. 내가 그 얘기만 할 것 같으냐?”라고 말했다. 

그는 “집이 가난해서 방위가 됐다”며 “방위병은 일과 시간 이후 영내에 남아있으면 안 되는데, 윗사람들이 시키는데로 회식자리에서 사회를 봤다. 이는 군법 위반이다”라고 했다. 

이어 “이런 얘기를 시작하면 더 있는데, 진짜 내가 이야기를 시작하면 감당할 수 있겠느냐?”라고 덧붙였다.

김 씨는 “국방위가 무슨 시간이 남아돌아서 거기서 (내 얘기를 하느냐?)…무슨 스토커도 아니고 1년 전 방송을”이라면서 “제 발언은 내게 출연료를 준 방송사와 얘기할 테니, 세금 받고 일하는 국방위 공무원은 세금 주는 국민의 안위에 대해 얘기해야 상식적으로 맞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