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박꼬박 부어놓고…찾아가지 않은 국민연금액 705억

[헤럴드경제] 주인을 찾지 못하고 있는 국민연금액이 7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을 맡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양승조의원이 8일 국민연금공단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올 6월까지 수급권자들이 찾아가지 않은 연금액은 705억 원에 달했다.

급여종류 별로는 노령연금을 받아야 할 46만8921명 중 2488명이 601억원의 연금을 아직 찾아가지 않았다.

사망관련 급여를 받아야 할 12만 551명 중에서도 1173명이 103억 원을 찾아가지 않았다.


대표적으로 노령연금을 받을 자격을 갖춘 인천 서구의 김모씨는 보험료 7828만 원을 국민연금에 납부해 월 139만 원의 연금을 받을 수 있는데도 찾아가지 않았다.

사망관련 급여를 받아갈 수 있는 강원 평창군의 곽모씨도 보험료 8003만 원을 국민연금에 납부했지만 아직 연금을 청구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양 위원장은 “현재 연금 청구 시기 후 5년이 지나면 연금을 받을 수 없는 시스템이라 미청구자에 대한 홍보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