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미 14세 소녀 패륜관계 인증글에 ‘발칵’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 소녀가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친아버지를 유혹해 아이를 가졌다’고 고백해 충격을 주고 있다.

최근 한 현지매체는 남미 대륙에 거주하는 14세 소녀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임신 인증샷’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소녀는 페이스북에 만삭의 배를 어루만지는 자신의 사진을 올리고 “나는 올해 14살이다. 배 속 아기가 발길질을 하는 게 행복하다. 곧 엄마가 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아기 때문에 많은 것을 포기해야 하지만 그래도 행복하다. 빨리 아이를 품에 안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에 소녀의 친구가 ‘아이 아빠는 누구냐’고 물었고 이에 “우리 아빠가 아기의 아빠다”라고 자랑스럽게 답했다.

그의 고백에 남미는 물론 전 세계가 충격에 빠졌다. 이 소식이 인터넷 등을 통해 알려지자 소녀의 아버지는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아버지가 경찰에 체포되자 만삭의 소녀는 “아버지와 사랑을 나눈 것은 맞지만 강제성은 없었다”고 아버지를 적극 옹호했다.

그의 아버지 또한 “딸이 10살부터 날 유혹했다. 더이상 참을 수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녀의 친모는 “전 남편과 이혼한 후 딸이 줄곧 아빠와 살았다”면서 “아이 아빠는 엄중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분노를 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